샤먼현황 > 샤먼정보

"중국•대만, 접경지역 공항 건설 논의"

 

2016년까지 '식수 교류' 추진양안화해 상징

류성무 특파원 = 중국과 대만 접경지역 교류·협력이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다.

대만 최전방 진먼다오(金門島) 관할하는 진먼현 정부는 27 중국 남부 푸젠(福建) 샤먼(廈門)시와 협력 회의를 열고 공항을 공동 건설해 운영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대만 중앙통신(CNA) 등이 28 전했다.

양측은 전문 컨설팅 회사에 의뢰해 타당성 조사에 조만간 착수할 계획이다.

진먼다오는 중국과 마주한 대만의 최전선 섬으로 샤먼시와는 10㎞가량 떨어져 있다.

진먼과 샤먼 간에는 소삼통(小三通, 통항·교역·우편교류) 이뤄져 2001년부터 여객선이 운항되고 있다.

양측은 중국이 2020 개항을 목표로 샤먼시 다덩(大嶝) 일대에 건설을 추진하는 공항에 공동 투자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공항은 현재 매립작업 기초공사를 진행되고 있다.

논의는 중국 관광객의 진먼다오 방문이 급증하면서 2 확장된 진먼공항의 수용 능력이 5 한계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을 고려한 대만 측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진먼현은 연간 390 수용 규모의 진먼공항은 지리 여건상 추가 확장이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대만은 진먼다오의 만성적인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해저 파이프라인을 설치해 중국 푸젠성 남부 진장(晉江)시에서 물을 수입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대만 당국은 파이프라인 공사가 2016 상반기 이전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했다.

진먼다오는 과거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대치의 최전방이었지만 양안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고 교류가 활성화되면서 중국 관광객이 가장 많이 찾는 평화의 섬으로 변신했다.